노동과세계

서울학생인권종합계획은 인류 보편 상식이다

각계각층 시민들, ‘혐오세력에 굴하지 말라’며 강력 추진 촉구

  • 기사입력 2021.01.25 19:13
  • 기자명 김상정 기자(교육희망)

노동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한 법률단체 등 각계 각층에서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의 후퇴없는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을 연이어 발표했다.

최근 일부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철회하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 25일 오전 10시 서울지역 풀뿌리 지역단체와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흔들림없는 학생인권종합계획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김상정 기자
▲ 25일 오전 10시 서울지역 풀뿌리 지역단체와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흔들림없는 학생인권종합계획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김상정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학생인권종합계획(학생인권종합계획)에는 소수자 학생의 권리 보호와 차별 방지, 학생의 참여권 확대, 개성 및 사생활의 자유 보장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시학생인권조례는 서울시민 10만여 명이 주민 발의를 통해 2012년 1월에 제정된 조례로 서울시교육청은 이 조례에 따라 학생인권종합계획을 내놓고 시행해왔다. 지난해 12월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은 202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동안 추진될 학생인권사업이다.

그러나 일부 보수성향의 단체들이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편향 사상을 의무교육하려 한다며 조희연 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해당정책에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은 25일 이에 대해 차별과 공포를 조장하는 “혐오 세력의 발화”라고 비판하며 “서울시교육청은 혐오에 굴복하지 말고 학생인권 보장에 충실한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추진하라”고 밝혔다.

서울지역 교육시민노동단체와 서울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도 25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연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종합계획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 서울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가 25일 11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종합 계획의 강력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김상정 기자
▲ 서울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가 25일 11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종합 계획의 강력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김상정 기자

앞서 21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등 노동시민사회단체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차별금지법제정연대도 잇따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시교육청의 학생인권종합계획은 인류보편상식'이라고 강조하며 흔들림없는 추진을 촉구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25일 유튜브 온라인 채널에서 열기로 한 온라인 토론회를 예정대로 26일 열고 의견 수렴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