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미얀마 쿠데타 세력은 즉각 물러가라”

보건의료노조,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미안마 군부 규탄

  • 기사입력 2021.03.16 15:12
  • 최종수정 2021.03.16 15:25
  • 기자명 지산하 기자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6일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를 규탄했다.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6일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를 규탄했다.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나순자)는 16일 오전 10시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주한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미얀마 군부 쿠데타 세력을 강력히 규탄하고,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했다.

장원석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시작하며“보건의료노조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 세력에 맞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총파업 투쟁을 벌이고 있는 미얀마 노동자와 시민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장 수석부위원장은“피의 학살을 멈추기 위해 우리 정부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며 ▲한국산 최루탄 수출 금지 ▲포스코 등 미얀마 군부와 연계된 기업 활동 중단 ▲기업들의 민주주의·인권 침해 투자 제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한성규 민주노총 부위원장은“미얀마 군부의 43일간 학살 만행에 맞선 미얀마 노동자 민중의 총파업은 보건의료영역을 시작으로 공공부문 전역으로 확대됐다”며“군부는 최루탄에 실탄까지 더해 파업하지 못하도록 위협하고 노조 간부들을 기소하고 있다”고 상황을 알렸다. 한 부위원장은“지난달 국회가 채택한 (미안마 군부 규탄) 결의안이 실효성을 지닐 수 있도록 정부가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민주노총은 국제노총 등과 함께 미얀마 노동자 민중의 투쟁을 지지 엄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발언한 나현필 국제민주연대 사무국장은 “한국 기업의 공장 노동자가 불복종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해고와 같은 불이익을 받는지, 기숙사나 일터가 노동자를 군부와 경찰로부터 보호하고 있는지 한국 정부가 조사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요구를 제시하기도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조직적 토론을 거쳐 미얀마 노동조합은 물론 시민과 연대하는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매일 성동구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한다.

 

장원석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피의 학살을 멈추기 위해 한국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
장원석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피의 학살을 멈추기 위해 한국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

 

 

한성규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국회의 미얀마 군부 규탄 결의안이 실효성을 갖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
한성규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국회의 미얀마 군부 규탄 결의안이 실효성을 갖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
나현필 국제민주연대 사무국장은 한국 기업 소속 미얀마 노동자가 불복종운동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
나현필 국제민주연대 사무국장은 한국 기업 소속 미얀마 노동자가 불복종운동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최희선 보건의료노조 서울지역본부장 ⓒ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최희선 보건의료노조 서울지역본부장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6일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를 규탄했다.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6일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군부를 규탄했다.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미안마 무관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미안마 무관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보건의료노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