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한반도 평화, 말이 아닌 행동은 6.15남북공동선언 정신계승이다.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21주년을 맞이하여 "남북합의 이행 촉구 기자회견" 개최

  • 기사입력 2021.06.15 20:32
  • 기자명 정순영 기자
15일 오전 열한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와 노동ㆍ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15일 오전 열한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와 노동ㆍ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15일 오전 열한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6. 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21주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는 한미연합전쟁연습 중단하고, 남북합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6.15남북공동선언 발표로 한반도에 땅길, 바닷길, 하늘길이 모두 열리고, 남북교류협력의 본격화로 한반도는 화해와 평화의 기운이 가득했다. 그러나 6.15남북공동선언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문재인정부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미국눈치를 보느라 남북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발언하는 박규용 대전충남겨레하나 상임대표
발언하는 박규용 대전충남겨레하나 상임대표

취지발언에 나선 박규용 대전충남겨레하나 상임대표는 "6.15선언 5조1항에 남과북은 통일문제를 나라의 주인인 스스로가 자주적으로 해결하자고 명시되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세에 의존해서는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는 걸 지금상황에 빗대어 보면 알 수 있다. 남과 북이 함께 자주적으로 통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촉구발언에 나선 추도엽 원불교대전충남교구 노은교당 주임교무는 "우리나라 정부는 미국의 편의를 위해 움직이는 거 같다. 오늘 아침 소성리 사드반대 집회장소에 할머니들이 50명이 모였는데, 주민들을 강제해산 시키기 위해 2,000명이 넘는 경찰병력들이 모였다. 이런 행동은 미군을 위한 것이다"라며 "우리 스스로 미군에 의존적인 생각들을 내려놓고 미국의 대한민국 내정간섭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각계각층에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추도엽 원불교대전충남교구 노은교당 주임교무
발언하는 추도엽 원불교대전충남교구 노은교당 주임교무

한편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강행된다면 한반도 평화에 심각한 위기를 불러올 것이다. 전쟁연습을 멈춰야 남북대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말뿐이 아닌 행동으로, 6.15남북공동선언 정신 계승의 길을 택하길 바란다"고 기자회견문을 통해 밝혔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한미연합전쟁연습 중단하고, 남북합의 이행을 택하라"고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한미연합전쟁연습 중단하고, 남북합의 이행을 택하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