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교육공무직노동자 무기한 2차 총파업 선포! 대표단 단식 돌입!

교육감이 직접 나서 학교비정규직 차별 해소하라!

  • 기사입력 2021.11.23 17:31
  • 최종수정 2021.11.23 22:41
  • 기자명 박도현 기자 (교육공무직본부)

2021년 11월 22일(월) 시도교육청 앞에서 "집단임금교섭 승리! 학교비정규직 차별 철폐! 2차 총파업 선포 및  대표단 단식 돌입 기자회견"이 열렸다. 교육당국은 지난 1020 총파업 이후에 열린 11월 4일 7차 교섭에서 "앞으로 3주간 개선안을 내지 않기로 과장단 회의에서 결정했다"면서 노사 관계를 파행으로 몰아갔다. 교섭 파행 이후 11월 18일에서야 겨우 열린 8차 실무교섭에서도 진전된 안을 내놓기는 커녕 모든 직종수당의 신설불가, 확대불가를 선언하며 교섭을 무의미하게 만들며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을 점점 더 벼랑끝으로 몰아 갔다.

이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11월 22일부터 학교비정규직 차별을 끝장내기 위해 대표자들이 단식에 돌입하며, 이와 함께 12월 2일 학교비정규직노동자 10만 전 조합원 상경 투쟁을 시작으로 무기한 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포했다. 대표단은 단식뿐 아니라 주요 시도교육감 면담 투쟁에도 들어갈 계획이다.

더불어 11월 23일(화), 연대회의는 전국의 교육감들을 직접 압박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앞에서 "학교비정규직 차별 해소 교육감 결단 촉구 기자회견" 진행하여  교육청의 불성실 교섭을 규탄, 교육감이 책임지고 직접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당일 기자회견을 통해 연대회의는 조속한 교섭타결을 위한 수정안을 공식 공표하며, 이 진정성 있는 제안에 응해 시도교육감들은 요청에 화답하고 결단해야 할 것을 요구하며 그렇지 못 할 경우 임전불퇴의 각오로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임을 경고했다.

역대 최대의 교육예산에도 차별 해소 의지가 없는 교육당국의 행동들이 교육공무직노동자들을 농성과 삭발, 파업, 단식...울분으로 가득찬 극한 투쟁으로 몰아가고 있다. 교육당국은 이러한 상황에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전향적 결단으로 타결 교섭에 나서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는다면 대선, 교육감선거까지 교육공무직노동자의 장기투쟁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