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경기교육청과 교육공무직노동자 충돌 ··· 조합원 응급실행

경기도교육청 점거 투쟁 중 끝내 충돌, 한 여성 조합원은 탈의까지...

  • 기사입력 2021.11.30 16:47
  • 최종수정 2021.11.30 19:00
  • 기자명 박도현 기자 (교육공무직본부)

지난 11월 16일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유치원방과후과정 노동자들은 지역차별 철폐를 위한 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단식에 돌입하는 등 계속해서 투쟁을 이어가던 중 오늘 11월 30일, 이재정 교육감과 면담을 요구하며 경기교육청 청사에 진입을 시도했다.

이를 저지하려던 경기교육청 직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졌으며 그 과정에 한 남성 조합원은 머리를 부딪혀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갔고 한 여성 조합원은 끌려가는 과정에서 억울함을 이기도 못해 상의를 탈의하기도 했다.

현재 교육공무직노동자들은 시도교육청과의 집단교섭에서 교착상태 중이기도 하다. 오늘 이재정 경기교육감 면담 요구는 17개 시도교육감 중 계속해서 노동조합의 제시안을 반대하는 이 교육감과 이야기 나누고 해결하기 위함이기도 했다. 그러나 계속해서 면담을 거부하고 있고 교육청 끊임없이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을 힘으로 제압하고 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경기지부는 이와 같은 상황에 긴급하게 조합원 결합 지침을 발동하고 퇴근 후에 집단적 대응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경기 유치원만 지역차별을 겪는 상황을 해결하라는 요구, 사측도 자신들이 명분 없다고 인정한 사안에 교육감의 불통과 교육청의 힘으로 제압하려는 경기교육청은  진정 학교 현장을 지원하는 공감행정을 실천한다면 각성하고 비정규직 노동자 제압에 힘쓸 것이 아니라 차별 철폐 노력에 힘써야 할 것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