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선제타격’ 윤석열이 대통령되면 한반도는 전쟁 불안에 휩싸일 것”··· 시민사회 규탄

전국민중행동(준), 국민의힘 당사서 ‘선제타격’ 윤석열 후보 규탄
“윤석열, 한반도 평화 대신 전면전 하겠다는 건가···선제타격은 공멸”

  • 기사입력 2022.01.13 15:05
  • 최종수정 2022.01.14 14:38
  • 기자명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북의 미사일 방지 계획에 대한 질문에, 선제타격 밖에 답이 없다고 말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13일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열렸다. 전국민중행동(준)이 개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북 미사일 방지 계획에 대해 “선제타격 밖에 없다”며 “북한의 호의는 평화쇼”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참가자들은 “선거철마다 나오는 북풍몰이가 다시 시작됐다. 윤석열 후보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멸공’에 동조하며 멸치와 콩을 사는 모습으로 저급한 언론플레이를 하더니, 이번엔 한반도 평화에 대한 도발적 주장으로 우리를 전쟁의 위험에 빠뜨리려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여기에 “(선제타격 언급은) 한 나라를 책임져야하는 대선후보가 전쟁을 일으키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다름없다. 더구나 전시작전통제권이 미국에 있는 현 상황에서 선제타격은 오직 미국의 선택권일 뿐이다”라고 한 뒤 “한반도에서 전쟁의 비극이 다시 반복돼서는 안된다. 대결이 아닌 평화를 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전쟁을 일으킬 선제공격을 운운해 국민의 안보 불안을 부추길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택하라. 2018년 어렵게 쌓아올린 4.27판문점 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의 남북합의 이전으로 결코 돌아가서는 안된다.”며 “북에대한 ‘선제 공격’을 포함한 작전계획 5015 등 ,대결과 갈등을 부추기는 군사전략 자체를 전면 수정하고 모든 후보는 3월 강행될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 중단을 위해 노력하라”고도 덧붙였다.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김은형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대통령은 이 나라 사람들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 사람이다. 대통령 후보의 입에서 우리를 전쟁의 참화로 몰아넣는 말이 나올 수 있는가. 자격이 없다”고 잘라 말한 뒤 “진정 평화와 번영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2018년 남북정상이 만나 채택한 남북합의서를 지켜라. 한미연합군사연습을 중단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작전계획 5015도 전면재검토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하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선제타격을 서슴없이 내뱉는 대통령 후보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 한반도 사는 모든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공멸을 가져올 것”이라며 “이 나라를 이끌고자 하는 대통령 후보가 남북을 전쟁의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선제타격을 운운했다. 윤 후보가 만약 대통령이 되면 한반도는 일상적으로 전쟁의 위기와 불안 속에 휩싸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흥식 전농 의장은 “선제타격은, 곧 미국과 함께 전쟁으로 남북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생각이 있기에 가능한 발언이다. 전세계가 긴장 국면으로 가는 시점에서 전쟁을 운운하는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했고, 김석 한국청년연대 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바닥을 뚫고 지하로 내려가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실언을 남발하는 가운데, 철지나고 케케묵은 색깔론까지 나왔다. 청년들은 더 나은 미래를 원한다. 이런 후보를 어떤 청년이 지지할 수 있나”라고 꼬집었다.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전국민중행동(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제타격'을 언급한 윤석열 후보를 규탄했다. ⓒ 조연주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