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단식 11일째, 삼보일배와 세 번의 눈물

정의당 강은미 의원 “(SPC그룹) 허영인 회장은 사과하고 원상회복 시켜야 한다”

  • 기사입력 2022.04.08 08:51
  • 최종수정 2022.04.08 13:17
  • 기자명 이재준 기자
화섬식품노조와 시민사회, 정치권이 7일 오후 2시 SPC그룹 던킨도너츠의 라이브 강남점에서 양재동 SPC 파리바게뜨 본사까지 이르는, 2km가량의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화섬식품노조와 시민사회, 정치권이 7일 오후 2시 SPC그룹 던킨도너츠의 라이브 강남점에서 양재동 SPC 파리바게뜨 본사까지 이르는, 2km가량의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단식 11일째에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가 진행됐다. 임종린 지회장은 삼보일배 시작과 동시에 눈물이 터졌다고 했다.

화섬식품노조와 시민사회, 정치권이 7일 오후 2시 SPC그룹 던킨도너츠의 라이브 강남점에서 양재동 SPC 파리바게뜨 본사까지 이르는, 2km가량의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노조는 삼보일배에 앞서 단식 11일째인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과 정의당 강은미 의원, 권영국 변호사가 발언하는 것으로 간단한 출정식을 가졌다.

권영국 변호사는 “(SPC그룹을) 허영인 총수일가가 지배하고 있는 기업으로 제빵업계의 삼성이라고 불리는 곳”이라고 설명하고는, 정도경영을 내세우지만 불법경영을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구체적으로 △파리바게뜨, 던킨도너츠에서 불법파견 △전산조작으로 연장수당 미지급 △불결한 설비에서 도너츠 생산 △민주노총 0% 경영방침으로 탈퇴시킨 관리자에게 포상금 지급 △육아휴직 중인 조합원에게 노조탈퇴 종용 △승진차별과 원거리 배치 같은 인사상 불이익 등을 언급했으며 “민주노총 탈퇴 성과 압박이 얼마나 심했던지 중간관리자가 노조 탈퇴서를 위조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이제는 아예 민주노총 조합원들을 괴롭혀서 퇴사시키는 것이 회사의 방침이라는 충격적인 제보까지 받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국 변호사는 “이 같은 불법경영은 직원들에 대한 조직적인 폭력이자 집단적인 괴롭힘이고, 노동자들의 존엄과 인격을 짓밟는 반인권적인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SPC그룹 누리집의 “SPC그룹과 함께 세상은 더 행복해집니다”라는 문구를 인용하고는 “노동자를 탄압하고 차별해 천문학적인 돈벌이를 하고 있는 허영인 총수 일가의 세상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삼보일배 대표단 뒤로 따라간 행진단. 맨 앞의 사람이 단식 11일차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삼보일배 대표단 뒤로 따라간 행진단. 맨 앞의 사람이 단식 11일차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2018년 사회적 합의는 ‘벌금을 물지 않기 위한 휴지조각이었구나’ 생각할 정도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허영인 회장은 사과하고 원상회복 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2018년 사회적 합의란, 2017년에 적발된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을 위해 노사, 가맹점주, 정당, 시민사회까지 나서서 체결한 것으로써, 본사 직접고용 대신 △본사가 책임지는 자회사로의 고용 △3년 내 본사 정규직과의 동일임금 △부당노동행위자 징계 등이 핵심 사항이다.

당시 고용노동부는 파리바게뜨 본사(파리크라상)가 직접 고용하지 않을 시, 인당 1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은 전국에 5천명 넘게 존재했고, 파리바게뜨는 당시에 과태료를 회피하기 위해 ‘직접고용 포기각서’를 강제로 받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강은미 의원은 “국정감사, 기자회견 등 여러 차례 다양한 방식으로 (노조탈퇴 공작에 대해) 문제 제기했다. 사회적 합의를 이행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회사 측에도 요구했다. 하지만 SPC는 노조탈퇴를 멈추지 않고, 행정소송으로 대응할 뿐 사회적 합의 이행의 구체적 내용도, 노조탄압의 사실관계도 인정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월, 총 9명의 파리바게뜨 임직원을 진급차별과 노조탈퇴 강요 등의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검찰에 기소했다. 이들 중 6명은 임원급으로 지역 책임자(사업본부장)이며, 3명은 핵심관리자(제조장)이다. 지역 책임자는 전국에 9명이다. 3분의 2나 되는 지역 책임자가 불법행위에 가담한 것이다.

강은미 의원이 ‘사회적 합의=벌금을 물지 않기 위한 휴지조각’이라 말한 것은, 파리바게뜨가 사회적 합의를 지키지 않고 오히려 그를 지키라고 하는 민주노총을 탄압하고 있는 모양새를 빗댄 것이다.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은 “단식 들어가면서 나 하나 고생해서 회사가 잘못 인정하고, 우리 조합원들 더 못 괴롭히게 된다면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끝까지 부정행위를 인정 안 하고, 이렇게 여러 사람 고생시키는 회사가 참 원망스럽기도 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출정식 후 삼보일배가 시작됐다. 임종린 지회장은 몸상태가 좋지 않아 삼보일배에는 참여하지 못하고, 뒤따라 걸었다. 이때 임 지회장의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

임종린 지회장은 “왜 회사 잘못에 우리가 이 고생을 해야 하는지... 뒤따르는데 눈물이 계속 났다”고 말했다. 중간에 잠시 가진 휴식시간에 삼보일배 하던 제빵기사들에게 “괜찮냐”고 물었을 때 “‘괜찮다’는 말에 또다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 행진단과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첫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첫 줄 왼쪽에서 두 번째가 권영국 변호사. 맨 오른쪽이 정의당 강은미 의원. 뒷 줄 왼쪽에서 첫번째, 세번째, 네번째가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
‘SPC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불법행위 중단 위한 삼보일배’ 행진단과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첫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첫 줄 왼쪽에서 두 번째가 권영국 변호사. 맨 오른쪽이 정의당 강은미 의원. 뒷 줄 왼쪽에서 첫번째, 세번째, 네번째가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

임 지회장은 한 번 더 눈물을 보였다. 더 이상 걷기도 힘들어져서, 먼저 양재동 SPC 본사 앞 단식농성장에서 삼보일배 행진단을 맞았을 때였다. 총 2시간 반 정도의 시간을 거리에서 보내고 들어오는 참가자들을 맞이할 때, 그는 “들어오는 모습에 그냥 눈물이 흐르더라”라고 말했다.

삼보일배를 마친 화섬식품노조는 SPC 본사 앞에서 촛불문화제를 개최한 후, 1박 2일 텐트 농성을 진행한다. 농성은 다음 날 아침 선전전까지 진행한 후 끝낼 계획이다.

한편, 임종린 지회장과 화섬식품노조는 3월 28일, SPC 파리바게뜨에게 ‘노조탄압 중단!’ ‘피해 원상회복!’ ‘공개사과!’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노조는 “단식을 11일째 진행할 때까지 SPC 파리바게뜨에서는 지금까지 아무런 답도, 반응도 없다”고 밝혔다.

SPC그룹은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샤니, SPC삼립 등을 비롯해 수십가지 식품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종합식품기업이다.

삼보일배 시작지점인 던킨도너츠 라이브 강남 점
삼보일배 시작지점인 던킨도너츠 라이브 강남 점
단식 11일차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발언
단식 11일차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발언
정의당 강은미 의원 발언
정의당 강은미 의원 발언
권영국 변호사 발언
권영국 변호사 발언
삼보일배 중 휴식시간에 조합원들에게 "괜챃냐"고 묻고 있는 임종린 지회장
삼보일배 중 휴식시간에 조합원들에게 "괜챃냐"고 묻고 있는 임종린 지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