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국가책임 교육복지 강화하라! 4·23 교육공무직 투쟁선포!"

인수위 국정과제 요구 전달 및 투쟁선포 기자회견

  • 기사입력 2022.04.11 18:37
  • 기자명 박도현 기자 (교육공무직본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설의 설익은 언사를 거두고 겸허한 자세로 국민들의 요구, 비정규직 노동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임으로써 신뢰 받을 수 있는 국정 과제를 수립하길 바란다."라고 전하며 이어 "이러한 비정규직노동자의 바람이 외면될 경우, 우리는 투쟁으로써 정당한 권리와 처우를 스스로 보호하고 쟁취할 수 밖에 없음을" 덧붙였다.

또한 기자회견 자리를 통해 '국가 책임 교육복지 강화'와 '(학교)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핵심으로 한 8대 국정과제 요구를 인수위에 전달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교육복지 강화로 가정의 부담을 줄이고 최악의 저출생 사회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요구하고 학교 등 공공부문에서 민간영역까지 비정규직 차별을 일소해 양극화를 극복해야 한다 요구했다.

 이들은 "대선공약집 어디에도  비정규직이라는 말조차 찾아볼 수가 없다니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라고 말하며 현재 윤석열 당선인의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인식 자체가 보이지 않음을 우려한다. 더불어 윤석열 당선인의 교육정책이 부실하고 교육복지에 대한 인식조차 보이지 않음을 지적했다.

이러한 문제적 상황속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교육복지 강화와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위해 역할과 투쟁을 다 할 것을 밝히며,  4월 23일 인수위를 다시 찾아 교육복지 강화를 외치며 윤석열 당선인이 회답하길 촉구하기 위해 투쟁에 나설 것을 선포했다.  급식과 특수교육 노동자를 중심으로 많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모이는 이 투쟁에도 당선인이 변화된 국정과제로 화답하지 않는다면 7월 2일 전국적 총궐기로 대규모 투쟁의 포문을 열 것이며, 이를 시작으로 9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투쟁, 11월 학교비정규직 대규모 총파업 등 연이은 투쟁에 나설 것을 경고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