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서울은 '세입자들의 도시', 안정적 주거권 보장하라"

주거권의 날, 용산다크투어와 오세훈 서울시의 주거 개발정책 규탄 문화제 개최

  • 기사입력 2022.04.28 19:30
  • 기자명 이상윤 기자 (서울본부)
ⓒ 빈곤사회연대
ⓒ 빈곤사회연대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서울지역 사회운동 연대체인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이하 너머서울)'은 26일 '주거권 실천의 날' 행사를 통해 서울시 주거 불평등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세입자들의 안정적 거주 공간 확보를 위해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사회적 통제를 요구했다.

'주거권 실천의 날' 행사는 '2022 차별 없는 서울대행진'의 일부로, 용산정비창 기지를 탐방하는 다크투어 프로그램과 오세훈 서울시장 주거-개발정책 규탄 문화제, 노동자의 집 토크콘서트 등으로 구성된 행사이다.

이날 첫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용산 다크투어는 용산역 뒤편에 위치한 약 50만 제곱미터에 이르는 용산 정비창을 돌며, 서울의 주거 불평등을 인식하고, 개발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기획된 행사이다.

ⓒ 빈곤사회연대 - 용산다크투어
ⓒ 빈곤사회연대 - 용산다크투어

다크투어 이후에 이원호 빈곤사회연대 집행위원장은 노동자 주거권 교양대회를 진행해 주거권 투쟁의 역사를 살펴보고 주거권을 하나의 권리로써 인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원호 집행위원장은 "10여 년 전 오세훈 시장 당시 용산정비창 일대를 국제업무지구로 개발하는 대규모 개발프로젝트는 용산 일대의 투기와 욕망을 부추겼고, 결국 인근 재개발구역에서 여섯 명이 사망하는 '용산참사'로까지 이어졌다. 그런데 최근 용산정비창 개발의 밑그림이 다시 그려지면서 부동산 투기 개발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며 주거권 실천의 날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용산 다크투어는 지난 1월 20일 용산참사 13주기에 맞춰 참사를 기억하고 용산정비창 개발의 공공성 강화와 100% 공공주택 공급 등 대안적 미래를 상상하는 시민참여 투어 프로그램 진행한 바 있다.

한편, 같은 날 오세훈 서울시의 주거-개발정책 규탄 문화제와 노동자의 집 토크콘서트도 진행됐다.

ⓒ 빈곤사회연대
ⓒ 빈곤사회연대
ⓒ 민주노총 서울본부
ⓒ 민주노총 서울본부

오세훈 서울시장의 재개발 규제 완화와 비민주적 행정에 규탄의 목소리를 전하고 다양한 현장 투쟁의 목소리를 모으는 행사였다. 토크콘서트는 오늘을 살아가는 노동자의 집 고민, 집 이야기, 우리의 대안이 문화제 행사의 주요 구성이었다.

노동자 주거권 투쟁의 의의에 대해 이원호 집행위원장는 "한국 사회 불평등에 핵심으로 주거 불평등이 자리 잡고 있다"며 "특히 서울의 주거 불평등은 심각하고, 서울은 17개 광역시도 중에서 세입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이다. 세입자들의 도시 서울이란 구호가 이번 차별 없는 서울대행진에서 매우 중요하다. 세입자들이 집을 소유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사회적 통제를 요구하며 투쟁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