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수여식 열려

사무금융 비정규직 종사자 본인 및 그 자녀인 대학생에게 지원
22년 1학기 장학생 38명 선발, 200만원 생활비 장학금 지원

  • 기사입력 2022.05.11 09:16
  • 기자명 최정환 기자
▲9일 오후2시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푸른등대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 이재진 사무금융노조연맹 위원장이 22년 1학기 푸른등대 장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최정환
▲9일 오후2시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푸른등대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 이재진 사무금융노조연맹 위원장이 22년 1학기 푸른등대 장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최정환

사무금융분야 비정규직 종사자 또는 그 자녀와 사무금융분야 간접고용 피고용자 본인 또는 그 자녀에 대한 장학금 지원 수여식이 열렸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조연맹(위원장 이재진, 이하 사무금융노조연맹)은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이사장 신필균, 이하 우분투재단)과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정대화)은 5월 9일(월)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푸른등대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한국장학재단은 우분투재단으로부터 기부금을 기탁받아, 매년 40여명의 대학생을 선발해 200만원의 생활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푸른등대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은 지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총 183명에게 3억 2천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장학금 대상자는 사무금융분야(제2금융권) 비정규직 종사자 또는 그 자녀이거나, 사무금융분야 간접고용 피고용자 본인 또는 그 자녀이며, 이 중 가계소득과 성적을 고려하여 최종 선발된다. 

이날 수여식에서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학생들의 안정적인 학업 지원을 위해 꾸준히 기부금을 지원해 주시는 사무금융우분투재단에 감사드린다" 며 "우리 장학생들이 사회불평등 해소를 위해 노력하는 기부처의 뜻을 이어받아 건강한 사회를 이끌어 가는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필균 우분투재단 이사장은 "우분투의 뜻은 '네가 있어 내가 있다'는 상생의 공동체 정신을 의미한다"며 "우분투 장학생들이 꿈을 실현하여 나눔과 같이 사는 가치를 실천하는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진 사무금융노조 연맹 위원장은 "부모간의 소득 불균형이 자녀에게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우분투재단은 노동에서의 불평등과 차별을 좁혀 나가는 일들을 꾸준히 진행해 나가고 있다."며 "사무금융분야 콜센터 상담사와 보험설계사를 비롯한 비정규직 분들께 이번 장학금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부장학금을 수여받은 학생들은 "대학 등록금도 부담이었지만, 필수적으로 발생하는 생활비는 늘 부담으로 학업이외에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다"며 "생활비 부담을 덜고 학업에 집중 할 수 있도록 잘 사용하겠다"며 "향후 사회에 나가서 '네가 있어 내가 있다' 라는 우분투의 뜻처럼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차별없는 일터, 함께 잘 사는 사회'를 만들고자 사무금융 노사가 함께 사회연대기금을 출연하여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