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윤석열정부와 진검승부를 위한 행진 시작......"

세종충남본부 "부자와 가난한 자의 격차를 줄이는 것은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서부터 시작되어야"
시민들에게 "우리 아이들과 450만 노동자들의 인간존엄성을 지켜 줄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호소

  • 기사입력 2022.06.21 09:30
  • 기자명 백승호 기자 (세종충남본부)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가 20일부터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등을 외치며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를 위한 도보행진을 시작했다.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출발 기자회견을 마치고 행진에 나섰다.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출발 기자회견을 마치고 행진에 나섰다.

본부는 2022년 최저임금 인상투쟁은 단순히 최저임금 인상 요구를 넘어 윤석열정부와 진검승부를 벌여야 한다며, 이날 도보행진을 시작으로 지역연대를 강화하고 지역사회 내 최저임금 인상 여론전을 통해 불평등과 양극화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활발하게 교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기세를 모아 25일 총파업총력투쟁선포대회를 개최 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출발 기자회견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출발 기자회견

이날 참가자들은 도보행진 출발에 앞서 "비록 올 해에는 저지되었지만 최저임금을 지역별, 업종별, 규모별 차등지급을 윤석열 정부가 획책하고있고, 이를 막기 위해서는 최저임금 개악을 막아내고 투쟁동력을 형성해야 한다"라고 입을 모았다. 또한 "투쟁동력을 통해 노동시간 유연화 확대, 임금제도 개악, 중대재해처벌법 완화, 집단적 노사관계법 개악(근참법 개악으로 노사협의회 강화) 등을 방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 투쟁은 사업장 임단협 투쟁과는 질을 달리하는 투쟁이라며, 전체 노동계급의 이해를 대변할 수 있는 중요한 투쟁이며, 민주노총 내부의 차이(정규직/비정규직, 대공장/중소영세, 여성/남성 등)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민주노총의 사회적 영향력을 높여내고 계급대표성을 획득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 타파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하고! 최저임금 올리고! 불평등 줄이고 ! 사회양극화 해소하고! 최저임금인상투쟁 승리 세종충남 도보행진

민주노총은 전국에서 대시민선전전과 도보행진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지역본부와 가맹조직간 공동실천을 통해 지역연대를 강화하고 지역사회 내 최저임금 인상 여론전을 통해 불평등과 양극화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활발하게 교류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세종충남본부 도보행진은 20일 천안을 시작으로 아산-서산-당진-세종을 24일까지 행진 할 계획이며 이 기세를 모아 6월 25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세종충남지역의 노동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모여 ‘윤석열정부의 반노동정책에 맞선 최저임금 인상! 고용안정 쟁취! 노동개악 저지! 6.25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총파업총력투쟁선포대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