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7.2 전노대]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불평등 차별세상 끝장내자"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민주일반연맹 사전대회 을지로 일대서 개최
김유진 위원장, "직무급제를 멈추지 않으면 5만여 조합원 일손 멈출 것"
비정규직 철폐하자! 차별세상 끝장내자! 비정규직은 소모품이 아니다!

  • 기사입력 2022.07.02 15:01
  • 최종수정 2022.07.02 20:07
  • 기자명 백승호 기자 (세종충남본부)

민주노총이 7월 2일 박근혜 퇴진 정권 이후 최대 규모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는 가운데, 산하 민주일반연맹이 서울 을지로 일대에서 ▲비정규직 철폐! 차별철폐! 격차해소! 예산 쟁취를 외치며 사전대회를 열었다. 

민주일반연맹은 ▲직무급 임금체계 저지 및 저임금 철폐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정부 노정 교섭 쟁취 ▲가짜 정규직 전환 자회사정책 폐기! 원청 사용자 책임 및 실질적 노동조건 보장 ▲민간위탁 생폐 직접고용 전환 - 돌봄 노동 국가책임 및 직접고용 고용보장 등 노동기본권 보장 ▲고용보장-신분보장 ▲처우보장 공무직 법제화 ▲ILO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정부/지자체/공공기관) 원청 사용자 인정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 철폐 및 생활임금 쟁취 ▲죽지 않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 쟁취! 중대재해처벌법 개악 저지! ▲중소영세사업장 구조조정 저지/고용보장/생존권 쟁취 등을 요구하며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민주일반연맹은 이날 대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시절부터 '손발로 노동하는 것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주 120시간 노동',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손질' 발언 등 일관되게 반노동정책을 표방해 왔고, 최근 최저임금 심의 과정에서도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적용을 시도하였으며, 공공기관의 구조조정을 예고했다며 이는 공공기관의 민영화와 외주화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저임금 체계를 고착화하는 직무급제 도입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연맹은 2022년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처우개선을 위해 3월 30일 윤석열정부 인수위 규탄 기자회견부터 5월 25일 투쟁선포기자회견, 5월 28일 자회사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환경미화노동자 결의대회, 6월 9일 불평등 차별세상 끝장내는 민주일반연맹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개최했으며 7월 2일에는 불평등 차별세상 끝장내는 민주일반연맹 2022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김유진 위원장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김유진 위원장

민주일반연맹 김유진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차별과 격차 해소, 처우개선에 나서지 않는다면 구조조정, 민간위탁, 직무급제를 멈추지 않는다면 우리는 하반기 5만여 전 조합원들이 일손을 멈출 것"이라며, "총파업, 총력투쟁을 통해 정권과 맞서는 가열찬 투쟁으로 우리의 요구를 관철시켜 나갈것"을 결의했다. 

결의대회는 연맹 조합원 약 4000여명이 참가하여 진행되었고 대회 후 7.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결합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박희은 민주노총 부위원장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박희은 민주노총 부위원장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윤석열 정부의 불평등 차별 정책, 반노동 정책을 규탄 결의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