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당장이라도 KTX 수서행 가능한데”···윤석열 민영화 정책에 가로막힌 철도 공공성

“국토부, 즉각 수서행 KTX 운행하고 철도민영화 추진 중단해야”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 시민대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윤석열 역행 막아설 총궐기 함께해달라”

  • 기사입력 2022.09.27 12:56
  • 기자명 조연주 기자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시민대회가 27일 정오 경남도청 앞에서 열렸다.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시민대회가 27일 정오 경남도청 앞에서 열렸다.

‘KTX 수서행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가 20만명을 달성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어떠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는다며 경남과 창원 시민들이 규탄하고 나섰다. KTX와 SRT를 통합 운영해 좌석과 노선 다양성을 늘리고, 요금은 낮추는 ‘철도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시민대회가 27일 정오 경남도청 앞에서 열렸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공공운수노조 부산지방본부, 투쟁하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경남연대가 공동주최했다.

경남·창원 시민들은 코레일과 SRT가 분리 운영 됨에 따른 불편을 6년째 겪고 있다. 경전선을 이용해 수서역으로 이동하는 시민들은 동대구역, 오송 역에서 SRT로 환승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똑같이 세금 내는데 열차 갈아타고, 기다리는 불편을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 정부와 국토부는 기술적 검토가 필요하다느니 협의가 필요하니 하며 시간 끌기만을 하고 있다”고 했다. ‘KTX로 수서까지 가고 싶습니다’ 국민청원 동의가 20만 명을 넘긴지도 1년이 지났다.

지금 당장이라도 창원, 포항, 여수에서 환승 없이 수서행 고속철도를 운행 할 수 있는데도 끝내 정부와 국토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정부가 의지만 갖는다면 수서행 KTX 운행'은 지금 당장 가능하다며, KTX 여유차량을 이용하면 별도 면허도 필요 없다고 했다. SRT의 시설유지보수는 지금도 철도공사가 담당하고 있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시민대회가 27일 정오 경남도청 앞에서 열렸다.
수서행 KTX 운행 및 철도민영화 중단 촉구 경남·창원시민대회가 27일 정오 경남도청 앞에서 열렸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에 나섰다. 양 위원장은 매주 화요일 현장조합원을 만나 하반기 투쟁을 독려하는 현장순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경남지역을 찾은 양 위원장은 “윤서열 정부는 돌봄도, 요양도, 교육도 모두 민간에게 맡기겠다고 한다. 그렇다면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더해 “오늘 우리가 주장하는 것은 철도 공공성을 강화하고 KTX와 SRT를 통합해야 한다는 것이다. 철도는 분리할 수도 없고 분리해서도 안된다. 철도는 민영화해서도 안되는 것”이라며 “철도는 국민의 이동권을 보호하고,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책임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의 민간 확장 정책 추진을 막기 위해, 신자유주의 초기로 역행하려는 것을 막기 위해 싸우고자 한다. 오는 11월 12일 민주노총 총궐기는 이러한 것을 목표로 한다. 민주노총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시고 함께 참여해달라”며 “경남과 창원시민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수서로, 경기 동남부권으로 갈 수있게 민주노총이 함께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철도는 공공재다. 그 공적 서비스는 경남, 창원시민들도 함께 누릴 수 있어야 한다. 기술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고 지금 당장 가능한 수서행 KTX 운행을 정부의 잘못된 민영화 추진 때문에 시행하지 않는다면 경남, 창원시민들의 엄중한 경고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수서행 KTX 운행으로 환승불편 없이 운임은 내리고 좌석은 늘리고 시민은 편안하게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오늘 시민대회를 시작으로 경남, 창원시민의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