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서울교통공사노조·철도노조, 24일부터 공동 준법투쟁 돌입해

  • 기사입력 2022.11.24 10:00
  • 기자명 강현주 기자 (공공운수노조)

서울지하철 1~8호선 및 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간 단체교섭이 10월 6일 결렬되었다. 단체교섭 결렬 이후 노조는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4일 79.7% 찬성으로 총파업이 가결되었다. 같은 날 서울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도 종료되어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서울시가 인력감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30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 23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야간 총회에 참석해 투쟁사를 하고 있는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
▲ 23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야간 총회에 참석해 투쟁사를 하고 있는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

 

서울교통공사노조 명순필 위원장은 “총파업이 일주일 남은 상황에서 이 사태를 여기까지 끌고 온 서울시의 태도가 무책임하다”고 말하며, “한쪽으로는 안전인력 임시변통 투입을 지시하는가 하면, 한쪽에선 대규모 인력감축과 외주화를 강요하는 이중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또 “서울시가 2021년 노사 특별합의로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다는 합의를 1년만에 번복하고, 22년 5월 인력을 충원 및 증원하겠다는 노사·서울시 합의마저 무시하며 노사관계를 파탄으로 내몰았다고 지적하며 공은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에 넘어 갔다”고 주장했다.

 

▲ 23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야간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
▲ 23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야간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12월 2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는 전국철도노조와 함께 24일부터 공동으로 준법투쟁에 돌입한다. 양 노조는 공동으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양 노조는 “준법투쟁으로 시민의 불편이 다소 예상된다”고 말하며, “그 동안 편법으로나마 ‘정시성’, ‘효율’을 높이는 것처럼 보여 온 관행을 타파하고 본질적으로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관련 법률과 규정을 준수하며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지키며 작업하겠다”고 밝혔다.

또 “불편해도 잠시만 인내해 주시며 노동자들의 투쟁에 함께 해주시기를 호소한다며 우리 모두의 안전과 삶을 지켜내는 안전한 지하철, 공공의 철도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