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신체접촉 막으려다 얼굴 닿았다고 '공무방해'" 자동차판매 노동자 '과잉진압' 후 강제연행

금속노조, “어떠한 합리적 설명도 불가능한 공권력의 과잉 행사”
“스스로 가겠다는데 수갑 채워····묵과할수 없는 심각한 인권침해”

  • 기사입력 2022.11.24 14:42
  • 최종수정 2022.11.25 17:39
  • 기자명 조연주 기자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 지회장이 아침 출근 선전전(피케팅)중 경찰에 의해 과잉진압을 당한 후 강제 연행됐다. 경찰과 지회 조합원 사이에서 언쟁이 붙자 지회장이 신체접촉을 우려하며 이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피켓이 경찰의 얼굴에 닿았다는 것을 빌미삼아 '공무집행 방해'로 연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노조는 “도발에 가까운 조합원 채증 행위에 이어 이를 빌미로 지회장을 연행한 경찰의 행동은 어떠한 합리적 설명도 불가능한 공권력의 과잉 행사”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스스로 경찰서로 향했지만, 지구대에서도 수갑을 의자에 채우는 등 과도한 진압 행태로 일관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금속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은 김선영 지회장이 경찰서로 이동하는 것을 거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조합원이 보는 가운데 수갑을 채워 인근 지구대로 압송했다. 지구대에 도착해서도 수갑을 풀어달라는 김 지회장의 요구를 거부하며 지회장과 의자를 수갑으로 결속해 불필요하게 신체를 결박하고 인권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24일 오전 8시 20분경 강남구 현대차 오토웨이 앞 자동차판매연대 농성장 앞에서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대치 지구대의 폭력적으로 강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회장의 연행을 목격한 조합원은 “이날 오전 평소와 다름없는 선전 활동을 벌이는 중에 경찰이 전과 다르게 채증을 하겠다며 조합원을 따라붙고 활동을 방해해 이를 지회장이 제지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지회장은 신체접촉을 피하기 위해 노동조합의 구호를 적은 피켓으로 조합원과 경찰을 분리하려 했는데 이때 피켓이 경찰관 얼굴에 닿았다는 이유로 공무집행방해라는 이유를 들며 연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선영 지회장은 대치지구대를 거쳐 11시경 수서경찰서로 이송됐다. 지회장의 인권보호를 위해 금속법률원 변호사가 수서서로 이동했고, 지회장은 한시간 가량의 조사를 받고 나왔다.

투쟁연대체인 ‘비정규직 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이 곧바로 성명을 내고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공무집행 방해죄라고 주장하려고 실제 있지도 않은 폭행을 억지로 주장하고 표적 연행하며 탄압한 것이다. 더구나 스스로 가겠다고 한 사람에게 수갑을 채운 것은 직권남용”이라며 “그동안 경찰은 줄곧 집회신고를 하고 진행되는 농성에 대해 소음 등을 운운하며 자동차판매 노동자들의 정당한 집회 및 선전활동을 탄압해왔고 그 연장선상에 이루어진 것이다. 묵과할 수 없는 심각한 인권침해”라고 전했다.

자동차 판매점의 비정규직 판매노동자로 조직된 자동차판매연대지회는 폐쇄된 현대자동차 영업점의 판매노동자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대치동 국내영업본부 앞에서 200일이 넘게 항의 농성을 벌이고 있다. 최근 사측은 노조의 의사표현 자체를 원천봉쇄하는 수준의 가처분신청을 넣어 법원의 인용을 받기도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