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우리 삶 옥죄는 불평등체제 바꾸자" 25일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 열어

  • 기사입력 2022.11.25 18:06
  • 기자명 강현주 기자 (공공운수노조)

당신의 안전과 모두의 삶을 지키는 공공운수노조 공동파업 3일차인 11월 25일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투쟁에 나섰다. 노조는 13시 30분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강원지역본부 앞에서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를 열었다. 주요요구는 ▲공무직위원회 상설화 ▲분야별협의회 즉각 구성 ▲공공부문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 전환 ▲낙찰률, 중간착취, 예산지침 등 착취구조 개선 ▲혁신을 빙자한 구조조정 중단·안전인력 충원이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 참석 중인 조합원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 참석 중인 조합원들

 

지역난방공사의 자회사인 지역난방안전지부는 시민에게 따뜻한 온수를 제공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안전업무를 수행한다. 2018년 백석역에서 온수관이 파열되어 한 시민이 사망했다. 온수관을 점검하는 노동자를 충원하여 더욱 꼼꼼하게 업무를 수행해야 하나 윤석열 정부와 지역난방공사는 오히려 인력을 줄이려고 한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국민건강보험제도를 상담하는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 노동자들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으나 아직도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전환과정에서 인력을 감축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 등 국가적 위기 시기에는 공공기관의 콜센터 노동자로서 추가적인 상담업무를 담당하는 등 노동자들에게는 책임을 부여하지만 여전히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그 책임을 다하지 않고 저임금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파업투쟁에 나선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와 철도고객센터지부, 공공운수노조 충북평등지부 4대강 물환경연구소 공무직 노동자들도 28일과 29일 파업에 돌입한다. 인력이 부족하고 저임금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들이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정용재 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안전을 위협하고 세상을 망치는 반노동, 반공공 정책 때문에 열심히 일해야 할 이 시간에 우리는 거리에서 투쟁을 외치고 있다. 저들은 공갈, 협박을 하지만 우리 모두가 함께 모여서 쟁취해야 한다. 하나만 더 투쟁을 결의하자. 무기계약직, 자회사, 용역, 민간위탁 저들은 비정규직 고용형태로 우리를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다. 비정규직 제도는 현대판 노예제도다. 이것은 잘 가꾼다고 좋아지는 것이 아니다. 이는 즉각 폐지돼야 한다. 그래서 우리의 요구는 정규직 전환, 처우개선으로 중단되지 않는다. 우리의 삶을 옥죄는 비정규직 제도 불평등체제를 갈아 엎어야 한다. 바로 이 시간 국회에서 진행되는 노조법 2,3조를 개정하는 논의를 우리가 바꿔내자. 동지들의 정의로운 요구, 힘과 에너지로 세상이 바뀐다. 우리들의 투쟁으로 바꾸자"고 결의를 밝혔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투쟁발언 중인 정용재 부위원장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에서 투쟁발언 중인 정용재 부위원장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이후 행진을 통해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대회에 결합했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 후 거리 행진하는 조합원들
▲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비정규결의대회 후 거리 행진하는 조합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