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세계

‘없는 제도 만들어 엄중대처’ 원희룡에 “없는 투쟁 만들어 맞서겠다” 일갈한 건설노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부산 건설 현장서 ‘연대파업’ 경고
건설노조, “국토부에 경고한다, 화물연대와 한 약속 지켜라”
“건설노동자 동조파업, 전국적으로 확산중···함께 승리하자”

  • 기사입력 2022.12.06 10:01
  • 기자명 조연주 기자

건설노조가 화물연대 총파업에 연대파업으로 동참한 것을 두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없는 제도를 만들어서라도 엄중대처 할 것’이라고 발언하자,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건설노조(위원장 장옥기)가 “건설노조는 없는 투쟁이라도 만들어서 엄중히 맞설 것”이라고 일갈하며 민주노조 연대의 울타리를 높게 쳤다.

지난 2일 건설노조가 “화물연대 투쟁의 승리가 곧 건설노동자들의 승리이고 건설노조의 승리” 라며 화물연대 총파업에 동조파업을 선언했다. 이로부터 3일 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시 건설 현장을 찾아 “현장을 보호하기 위해 없는 제도를 만들어서라도 불법적인 관행을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법과 원칙에 입각한 노사법치주의를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 건설노조는 같은 날 즉각 성명을 내고 “없는 투쟁이라도 만들어서 엄중히 맞선다”고 되받아쳤다.

건설노조 성명
건설노조 성명

건설노조는 “‘없는 제도라도 만들어서 엄중대처’ 경고한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건설노조도 경고한다”며 “원희룡 장관은 화물노동자와 건설노동자들 탄압할 생각에 앞서, 지난 6월 화물노동자에게 약속했던 사항부터 이행하라. 원희룡 장관과 정부는 약속 이행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더니 안전운임 화주 책임 삭제를 비롯한 개악안을 노동자들에게 들이밀지 않았나, 화물노동자들을 파업의 길목으로 내몬 것은 바로 자신들”이라고 꾸중했다.

이어 “더해 오늘(5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투쟁을 ‘북핵위협과 마찬가지’라는 경악할 말을 하더니, 국토부 장관마저 없는 제도를 만들어서라도 노조를 탄압하겠다는 위험천만한 말을 연이어 하고 있다”고 한 뒤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대통령과 장관의 노동관이 겨우 이정도라는 것이 부끄러울 지경”이라고 분노했다.

건설노조는 “원희룡 장관을 비롯한 윤석열 정부에 다시 한 번 경고한다. 화물노동자들을 향한 탄압을 멈추고 안전운임을 위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끝까지 함께 연대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했다.

건설노동자들은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하며 연대파업을 진행 중이라고 다시금 건설노조는 밝혔다. 부산울산경남지역의 타설노동자들이 연대파업에 돌입했으며, 레미콘을 비롯한 펌프카 건설기계장비 노동자들도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 건설노동자들의 연대파업 돌입 예정을 밝히며, “전국에서 건설노동자들이 적극 함께해 화물노동자들의 파업투쟁 승리에 힘을 보탤 예정이며, 투쟁에 동참하는 건설노동자들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지난달 24일부터 안전운임제 일몰(효력정지) 폐지와 운임제 품목차종 확대를 촉구하며 총파업을 전개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지난 6월에도 총파업을 통해 국토부에 요구를 관철시켜 합의와 약속을 얻어냈지만, 이후 국토부가 어떠한 움직임도 보이지 않아 다시 한번 파업에 돌입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